인물

  • 패트릭 윌슨
  • Patrick Wilson
  • 미국 출생 | 알라모 (2004) 데뷔
패트릭 윌슨은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는 배우이자 다양한 작품으로 수상 경력까지 있는 배우이다. 그는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은 토드 필드 감독의 영화 <리틀 칠드런>에서 케이트 윈슬렛, 잭키 얼 헤일리와 함께 호흡을 맞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오클라호마!(Oklahoma!)>의 2002년 브로드웨이 재상영작에서 컬리 역을 맡으며 두 번 연달아 토니상 뮤지컬 남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올랐으며, 드라마 데스크 상 후보에도 지명되었다. 또한 2001년 브로드웨이 히트작 <풀몬티>로 처음 토니상 후보에 올랐고, 드라마 데스크 상과 외부 비평가상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드라마 리그 상을 수상했다. 우리에게 처음 얼굴을 각인한 작품은 <왓치맨>으로 를 통해 한층 넓은 팬을 확보했다.

-<인시디어스> 보도자료 중에서-

연극계에서 먼저 이름을 알린 패트릭 윌슨은 브로드웨이 뮤지컬 <오클라호마!> <풀몬티>로 토니상 후보에 오를 만큼 무대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는 배우다. 그는 영화 <리틀 칠드런>으로 좋은 평가를 받으며 영화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기 시작했고 이후 <이브닝> <하드 캔디> <오페라의 유령> <왓치맨> < A-특공대>등에 출연했다. 패트릭 윌슨이 맡은 <굿모닝 에브리원>의 아담 베넷 캐릭터는 베키의 든든한 지원자이자 그녀를 사랑하는 매거진 PD역을 맡았다. 흥미로운 것은 패트릭 윌슨의 아버지와 형이 실제 TV 앵커였는데, 어릴 적부터 앵커 가족을 둔 그에게 <굿모닝 에브리원>이 묘사하는 방송은 너무나 사실적이어서 놀랐다는 후문. 매일 야근도 이런 남자만 있다면 다 버틸 수 있을 만큼 멋진 연인으로 등장하는 패트릭 윌슨은 올 봄 수많은 여심을 매료시킬 것이 분명하다.

-<굿모닝 에브리원> 보도자료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