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매니저 갑질 의혹 반박…”기자회견 열 것”

2020-06-30 09:22

[맥스무비=위성주 기자]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 원로배우 이순재가 머슴 생활을 한 후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한 매니저 김 모씨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배우 이순재. 영화 '로망' 언론시사회 현장. 사진 메리크리스마스

지난 29일 SBS 8시뉴스가 원로배우 A씨의 전 매니저 김 모씨가 두 달 동안 A씨와 그 가족의 머슴 같은 생활을 하다가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김 모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두 달 근무하는 동안 주당 평균 55시간을 추가 수당 없이 일해야 했으며, 쓰레기 분리수거부터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해야 했다. 4대 보험이 가입되지 않아 문제를 제기하니 부당해고까지 당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이순재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다. 두 달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위성주 기자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 성주 기자 whi9319@maxmov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