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영화 내 사랑’(14) - 소녀시대 수영이 본 <클래식>

2008-05-02 13:16


소녀시대 수영이 본 <클래식> - 가슴 찡한 멜로 ‘보고 또 보고’

난 현재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로서 열심히 노래를 부르는 가수지만 주위 사람들에게 ‘영화 마니아’로 불릴 만큼 영화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다. 공포물만 빼고 모든 장르의 영화를 본다. 볼 때마다 느낌이 새롭고 시간이 지나도 감동이 여전한 작품이 적지 않다.

이 가운데 첫손가락에 꼽는 영화는 ‘클래식’이다. ‘클래식’을 처음 본 것은 2003년 극장에서다. 영화를 본 주변 친구들의 칭찬이 이어져서 친구들과 함께 극장에서 보게 됐다. 특히 평소 좋아한 손예진 선배님의 영화였기 때문에 꼭 보고 싶었다.

영화에서 손예진 선배님은 1인 2역을 맡았다. 엄마 주희의 여고 시절과 딸 지혜다. 지혜가 어느날 방청소를 하다 엄마 주희의 비밀 상자를 발견하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1968년 여름, 주희는 시골 삼촌댁에 놀러온 준하(조승우)와 좋은 감정을 갖게 되지만 ‘귀신의 집’에 놀러갔다가 늦게 돌아와 혼나면서 그와 작별도 못하고 헤어지게 된다. 방학이 끝나고 학교에 돌아온 준하는 친구 태수의 연애편지 대필을 부탁받는데 상대가 주희란 사실을 발견한다. 편지를 통해 서로 애정이 깊어가는 준하와 주희. 현재 과 선배를 짝사랑하는 지혜는 엄마의 클래식한 첫사랑을 알면 알수록 자신의 현재 처지와 엄마의 당시 사랑이 묘하게 비슷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클래식’은 10번 정도 봤다. 한번도 지루한 적이 없었다. 우선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진행되는 러브 스토리가 정말 매력적이었다. 조승우·손예진 선배님의 너무나도 실감나는 멜로연기는 지금도 내 가슴을 콩닥콩닥 뛰게 만든다. 특히 월남전 후 준하와 지혜가 만나는 장면은 지금 생각해도 가슴이 너무 아프다. 눈이 멀게 된 사실을 들키지 않으려는 준하의 모습을 볼 때마다 엉엉 울었다.

소속사에서 연기 연습을 할 때 ‘클래식’의 일부 장면을 직접 연기해보기도 했다. 무척 어려웠지만 매우 즐거운 시간이었다. 또한 손예진·조승우 선배님이 얼마나 뛰어난 배우인지를 다시 한번 깨달았다. 나도 언젠가 가슴에 긴 여운을 남기는 연기를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수영, 가수>

가수 수영은?

최근 1집 활동을 마무리한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수영(본명 최수영)은 최근 예능프로그램의 패널로 맹활약 중이다.




맥스무비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맥스무비 취재팀 기자 maxpress@maxmov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