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귀수편' 개봉 첫날 흥행 1위…17만 관객 동원

2019-11-08 10:00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이 개봉 첫날 흥행 1위를 차지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진위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의 한 수: 귀수편'(감독 리건)은 지난 7일 하루동안 17만 6066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1164개 스크린에서 5907번 상영된 결과로 사전 시사회를 포함한 누적 관객수는 19만 4479명이다.

'신의 한 수: 귀수편'은 지난 2014년 개봉한 '신의 한 수'의 프리퀄로, 당시 영화에 얼굴은 등장하지 않았고 태석(정우성)과 바둑 대결을 펼친 인물의 전사를 그린 작품이다. 권상우를 비롯해 김희원, 김성균, 허성태, 우도한 등이 출연했다.

박스오피스 2위는 장기흥행 중인 '82년생 김지영'이다. 이날 6만 9211명을 동원했고, 누적 관객수는 281만 1484명이다. '신의 한 수: 귀수편' 개봉으로 관객수가 다소 하락했지만 여전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있다.

3위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로 5만 855명을 동원했다. '날씨의 아이'는 1만 4388명을 동원해 4위로 떨어졌고, '신의 한 수: 귀수편'과 같은 날 개봉한 '아담스 패밀리'는 1만 1898명을 동원해 5위로 출발했다.

신작 '닥터 슬립'은 9372명을 동원했으며, '말레피센트2' '조커' '블랙머니' '가장 보통의 연애'가 그 뒤를 이었다.

이은지 기자 ghdpssk@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은지 기자 ghdpssk@maxmov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