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 ‘시동’ 박정민X정해인X염정아, 웃음만발 반항 격동기 (feat.마동석)

2019-12-10 17:21

[맥스무비=이유나 기자]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가 ‘시동’으로 올 연말 웃음을 책임질 채비를 마쳤다.

박정민,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 정해인, 최정열 감독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 이미화 기자

10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에서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주연배우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 윤경호와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이 참석해 영화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마동석은 영화 촬영 스케줄로 불참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겁도 없이 사회에 뛰어든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평점 9.8에 빛나는 동명 웹툰을 영화화 해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선보인다.

박정민은 시도 때도 없이 매를 버는 어설픈 반항아 택일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박정민은 택일 캐릭터를 연기한 방식에 대해 “방황하는 청소년을 떠올렸을 때의 불쾌한 이미지를 최대한 배제하고 사랑스러운 면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박정민은 극중 택일을 연기하며 마동석, 염정아, 최성은에게 시도 때도 없이 두드려 맞기도 했다. 특히 마동석에게 맞는 장면은 차원이 다른 고통으로 묘사된다. 박정민은 이에 대해 “마동석 선배님은 실제로 때리면 제가 죽는다는 걸 알고있다. 다년간 수련한 기술로 안 아프게 쓰다듬어줬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염정아 선배님은 유일하게 진짜로 때렸는데, 선배님의 사랑이 느껴져 별로 안 아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이크를 든 박정민과 정해인 / 사진 이미화 기자

이전에도 택일과 비슷하게 결핍이 있는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온 박정민은 “보통 결핍된 게 하나씩 있는 인물들은 그걸 극복하기 위해 나아가는데, 그렇게 한편의 영화가 만들어지는 것”을 해당 캐릭터들의 매력 포인트로 꼽았다. 그는 “사랑과 관심에 목 말라하는 인물인 택일이 엄마에게 사랑을 보여주는 장면에서 울컥했다”며 “저처럼 말만 효자고 마음만 효자인 아들들은 그 장면에 많이 공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해인은 극중 택일의 절친이자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역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정해인은 상필 역을 연기하며 “철 없는 아이, 거침없는 십대처럼 보여지는 것”을 중점적으로 염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동’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에서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풍겼고, 따뜻한 에너지를 주는 작품 같았다”며 “이 작품을 통해 저 역시 위로 받았고, 앞으로도 이처럼 성장할 수 있는 작품들을 계속 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염정아는 매서운 손맛으로 아들을 엄하게 키우는 엄마 정혜 역을 맡았다. 그는 정혜 캐릭터에 대해 “방황하는 아들을 항상 그리워 하고 신경 쓰여하는 엄마”라고 말했다.

염정아는 극중 아들 택일 역을 맡은 박정민에 대해 “굉장히 똑똑하고, 분석이 정확하며 연기 호흡도 너무 좋았다”며 “다음에도 같이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만족을 표했다.

마이크를 든 염정아, 최성은 / 사진 이미화 기자

신인 최성은은 극중 택일, 상필과 마찬가지로 방황하는 청춘을 연기했다. 그가 연기한 소경주는 빨간 머리에 강렬한 눈빛이 인상적인 인물이다. 최정열 감독은 소경주 역에 최정은을 캐스팅한 과정에 대해 “택일이 군산에 갔을 때 처음 맞이하는 캐릭터이고, 낯선 공간임을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신인에다 눈빛이 좋았던 최정은을 캐스팅 했다”고 밝혔다.

‘시동’이 스크린 데뷔작인 최성은은 “제가 스크린에 나오는 모습을 눈으로 보고서도 얼떨떨했다”며 “좋은 감독님, 선배들과 작업해 영광이었다”고 영화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글로리데이’로 인상적인 장편 데뷔를 치렀던 최정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최 감독은 이번 영화를 통해 주고 싶었던 메시지에 대해 “어울리는 일을 찾아야 한다가 아니라, 어떤 일이든 간에 모두 괜찮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한 마동석과 관련된 미담들도 쏟아졌다. 먼저 박정민은 마동석과 함께 합을 맞춰본 소감에 대해 “동석 선배가 현장에 있을 때 의지 됐고, 항상 고마운 마음이었다”고 답했다. 최성은 역시 “현장에 가면 복싱을 봐줬고, 장난치며 편하게 대해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고, 윤경호는 “마동석 선배님이 가발 쓴 모습을 보고 이 영화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박정민은 예비 관객들에게 “올 겨울 많이 웃고 감동 받고 싶으시다면, 저희 영화가 후회 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확신을 드러냈다. 정해인은 “저희 영화가 선물이 됐으면 좋겠고, 2019년 잘 마무리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염정아는 “전 연령이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며 “‘시동’과 함께 따뜻한 연말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시동’은 오는 18일 개봉된다.

이유나 기자 lyn@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유나 기자 lyn@maxmov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