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 ‘히트맨’ 권상우, 현장에서 빛난 브로맨스…“ 정준호가 현장에 있어 안도"

2020-01-19 09:00

[맥스무비=정지은 기자]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은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펼치는 브로맨스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전직 국정원 요원이지만 웹툰 작가가 되기 위해 탈출한 준(권상우)을 비롯해 다양한 남성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어린 시절부터 발탁해 키운 덕규(정준호), 준을 동경하며 훈련을 받으며 성장한 철(이이경), 준을 추적하는 국정원 요원 형도(허성태)는 서로에 대한 동질감을 지닌 인물들이다. 세 인물은 성격도, 외모도, 살아온 인생도 다르지만 특정한 사건을 마주하며 함께 성장한다.

영화 ‘히트맨’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히트맨’에 함께 출연한 권상우와 정준호는 조성모가 부른 ‘에이스 오브 소로우(Ace of Sorrow)’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서 만났다. 권상우는 “옛날 이야기다. 현장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진 못했지만 그때 인연으로 행사나 모임에서 만나면 인사를 나눴다. 오랜만에 작품으로 만났을 때 선배를 보고 반가운 마음이 들었다”며 정준호와 쌓은 인연을 언급했다.

‘히트맨’을 촬영하며 정준호와 권상우는 환상적인 호흡을 보였다. 권상우는 선배인 정준호에게 연기부터 인생 조언까지 많은 도움을 받았다.

“현장에서 연기에 대해 거의 상의를 안했다. ‘척하면 척’이었다. 선배인 정준호가 현장에 있어 안도했다. 현장을 단합시키는 힘이 컸다. 덕규 역할을 맡는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마음이 편해졌다. 내가 가장 높은 선배가 아니니 부담이 줄었다. 흥행이 안돼도 선배가 책임을 지면 된다(웃음).”

영화 ‘히트맨’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권상우는 냉혹한 바둑판 생태계를 다룬 전작 ‘신의 한 수: 귀수편’(감독 리건)에서 허성태를 만났다. 허성태는 이길 때까지 끈질기게 판돈을 걸고 바둑을 두는 부산 잡초 역을 맡아 귀수 역을 맡은 권상우와 호흡을 맞췄다. 권상우는 ‘히트맨’에서 인연을 이어가게 된 허성태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언급했다.

“허성태는 영화 속에서 힘을 발휘하는 배우다. 맥락을 짚으며 영화가 늘어지지 않게 이끈다. ‘신의 한 수: 귀수편’ 이후 ‘히트맨’ 배우들끼리 단체방을 만들었다. 그곳에서 함께 얘기를 나누고 연락해왔다. 연기할 때 센 역할을 많이 하는데 평상시에는 수줍음이 많은 친구다. 쉽게 농담해도 상처받는 사람이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이 있으면 다시 만나고 싶다.”

차세대 스타 이이경은 오래전부터 준을 동경하며 따르는 요원 철 역을 맡았다. 권상우는 후배인 이이경에 대해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보고 철 역할을 재밌게 소화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워낙 친화력이 좋은 친구라 알아서 잘한다. 죽은 신도 재밌게 살리는 재주가 있다. 이이경이 순발력을 통해 소화한 신이 많다”며 신뢰를 드러냈다.

영화 ‘히트맨’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히트맨’은 다양한 애드리브가 담긴 장면들이 등장한다. 배우들이 직접 떠올린 애드리브들도 한 몫했다. 권상우는 배우들과 함께 대본 없이 호흡을 맞췄던 인상적인 순간들을 떠올렸다.

“많은 장면들에 애드리브가 들어갔다. 대사뿐만 아니라 리액션도 다 애드리브였다. 차 안에서 덕규와 전화 통화를 하는 장면, 덕규를 고문하는 장면을 예로 들 수 있다. 평상시에 나눈 대화에서 떠오른 대사들이 들어갔다. 다들 ‘한 번 더 할까’라고 묻는 분위기 속에서 힘을 모아 찍었다.”

마지막으로, 출연진에 대한 애정이 넘치는 권상우는 그들과 함께하는 공약을 내세웠다.

“만약 ‘히트맨’이 천만 관객 영화가 된다면 배우 이지원, 이이경과 함께 랩 공연을 하기로 했다. 드렁큰 타이커 노래 중 하나인 ‘몬스터(Monster)’를 공연할 것이다. 걱정이 앞서지만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다.”

정지은 기자 jean@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 지은 기자 jean@maxmov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