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슈 | 충격에 휩싸인 일본, 국민 코미디언 시무라 켄 확진 일주일 만에 사망

2020-03-30 11:15

[맥스무비=정찬혁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은 일본 대표 원로 개그맨이자 배우인 시무라 켄(70)이 29일 사망했다.

일본 TBS ‘비교하는 비교여행’ 시무라 켄. 사진 TBS

30일 일본 NHK 등 다수 매체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시무라 켄이 29일 밤 입원 중이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지난 17일부터 몸이 좋지 않아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다가 19일 발열 및 호흡 곤란 증세를 호소해 20일 병원에 입원했다. 20일 도쿄 한 병원에서 폐렴 진단을 받았으며, 23일 코로나19 감염 양성 판정을 받았다. 70세 고령의 시무라 켄은 증세가 급격히 악화돼 인공심폐에 의지해 한때 고비를 넘기기도 했다.

시무라 켄은 1970년대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활동 중인 개그맨으로 콩트 코미디 대가로 유명하다. 국내에는 영화 ‘철도원’으로 익숙하다. 시무라 켄은 지난 6일에도 일본 도쿄 시부야 일대에서 촬영을 한 것으로 전해져 감염 루트와 동선 등이 논란에 휘말렸다. 시무라 켄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진행 중인 프로그램, 영화 등 일정이 모두 연기됐으며, 양성 판정 일주일 만에 사망해 일본은 충격에 빠졌다.

다른 나라와 달리 최근까지도 검사를 확대하지 않던 일본은 2020 도쿄올림픽 연기 발표와 동시에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최근에는 일본축구협회(JFA) 다지마 고조 회장과 프로야구 선수 이토 하야타 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NHK 보도에 따르면 29일 일본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69명이 확인됐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를 포함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605명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명 늘어 66명이 됐다.

정찬혁 기자 hyuck2777@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 찬혁 기자 hyuck2777@maxmovi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