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사냥의 시간’ 넷플릭스 공개·행사 전면 보류, 콘텐츠판다 손 들어준 법원

2020-04-09 10:12

[맥스무비=정찬혁 기자] 10일 넷플릭스 공개 예정이었던 ‘사냥의 시간’이 콘텐츠 공개 및 모든 관련 행사를 보류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사진 넷플릭스

9일 영화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 측은 맥스무비에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4월 10일로 예정되어 있던 ‘사냥의 시간’의 콘텐츠 공개 및 관련 모든 행사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한국을 포함, 전 세계에서 ‘사냥의 시간’을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며, 추후 소식 전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사냥의 시간’ 해외 세일즈사 콘텐츠판다가 투자배급사 리틀빅픽쳐스를 상대로 제출한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콘텐츠판다는 “리틀빅픽쳐스와 콘텐츠판다 사이의 계약 해지는 무효이며, 따라서 리틀빅픽쳐스가 넷플릭스를 통해 국외 지역에 ‘사냥의 시간’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냥의 시간’은 지난 2월 26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개봉을 미뤘다. 이후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되자 넷플릭스 공개를 결정했다. 하지만 해외 30여국에 선 판매한 콘텐츠판다는 “일방적인 계약해지 및 이중계약”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리틀빅픽쳐스는 이에 “충분한 논의를 거쳤다”며 반박했지만 법원은 콘텐츠판다의 손을 들어줬다. 해외 공개가 막히자 리틀빅픽쳐스와 넷플릭스는 결국 ‘사냥의 시간’ 공개 자체를 보류했다. 이로 인해 예정된 행사도 모두 취소됐다. 향후 개봉 문제에 관해 콘텐츠판다 측은 9일 맥스무비에 “논의를 거쳐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등이 출연한다.

정찬혁 기자 hyuck2777@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 찬혁 기자 hyuck2777@maxmovie.com